보도자료

home > 체육소식 > 보도자료
2019년 충북체육은…健民幸道 상세정보
2019년 충북체육은…健民幸道
작성자 관리자 이메일
조회 103 등록일 2019/01/11
첨부
보  도  자  료
■ 자료제공 : 충청북도체육회 총무부(220-9511)

2019년 충북체육은…建民幸道
 
「체육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충북」실현앞장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성공개최, 전국체전 성적향상 노력
 
학교-생활-전문체육 선순환 생태계 조성 과제

 
2019년 충북체육은 “체육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충북실현” 즉, “건민행도(健民幸道)”로 정하고 다양한 전략과 과제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충북체육회는 이를 위해 체육을 통한 충북위상제고, 체육의 생활화로 도민 삶의 질향상, 범도민 체육활동 참여증진 운동전개 등 전략과 다양한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특히 충북체육회가 나아갈 방향이 인적․물적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해서 도민의 건강과 행복증진에 기여하는 것으로 보고 각종 사업을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충북체육회는 첫째로, 전도민 체육활동 참여증진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도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위한 인식제고, 캠페인 표어의 전국공모, 언론홍보, 회원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와 협조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생활체육참여 실태조사 및 관리, 프로그램 개발, 동호회육성, 지원 등 도민체육활동 참여를 더욱 활성화 할 수 있는 시책을 개발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생활체육참여가 고령화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수단이 되도록 만들겠다는 방침.

체육회는 또 체육활동 참여․지원을 위한 제도 및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아래 체육분야에 대한 다양한 후원제도를 법제화할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체육 분야는 문화예술분야와 달리 조세특례제한법에 운동경기부 설치 기업에 대한 10%법인세 공제조항만 있는 실정이기 때문에,
앞으로 실업팀 창단을 통한 선수진로확보로 연계육성과 선수자원 확대는 물론 충북체육의 경기력도 향상시켜 나가고, 체육참여 활동증진과 스포츠클럽 육성 및 지원 등에 관한 조례 등을 제정하는 등 제도적인 기반도 점차 확충해 나가는데 역점을 두기로 했다.

체육회는 이와함께 전국단위 대회참가 및 성공적인 개최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우선 4월 충북에서 개최되는 2019년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을 철저히 준비하여 생활체육을 활성화시키는 기회를 조성함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2월 열리는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를 비롯해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등 전국종합대회의 적극지원으로 동․하계 종목 꿈나무육성 및 우수선수를 지속적으로 발굴함으로써 충북체육발전의 초석을 마련하기로 했으며,
특히 오는 10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를 대비, 강도높은 훈련과 체계적인 지원을 통한 종합경기력을 끌어올림으로써 종합순위 7위목표 달성으로, 충북체육의 위상을 높이고 도민의 자긍심을 고취시킨다는 방침이다.
또한 제48회 충북소년체육대회, 제14회 충북어르신생활체육대회, 제58회 충북도민체육대회, 제29회 충북생활체육대회 등 도내대회 개최를 통해 체육영재 조기발굴과 운동선수 저변확대, 스포츠를 통한 도민화합, 도민의 체육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넷째로, 통합체육의 시대에 걸맞게 최우선과제인 학교체육-전문체육-생활체육의 선순환(virtuous cycle) 생태계 조성에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통합체육회 출범이후 물리적인 조직통합이 아닌,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의 유기적인 통합연계의 선순환시스템 구축이라는 우선의 과제를 해결하는데 중점을 두기로 했다.
생활체육과 학교체육을 망라한 스포츠클럽을 활성화시킴으로써, 각계각층이 스포츠클럽에 가입해 건강생활을 영위하고, 소질있는 스포츠영재는 엘리트선수로 활동하며, 은퇴 후에는 생활체육 지도자로 변신해서 생활체육지도는 물론 체육영재 발굴육성하는 시스템구축이 시급한 과제인 것이다.

체육회는 다섯째로 민간체육회장시대 출범에 대비한 선제적인 대응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체육회장을 지방자치단체장이 겸직하지 못하도록 하는 국민체육진흥법의 개정에 따라 향후 본격시행을 앞두고, 재정자립이 되지 않아 도비에 의존하는 각종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감은 물론 전문체육의 큰 축인 시․군 실업팀 유지확대 등의 예상되는 제반문제를 선제적으로 발굴하여 대한체육회, 시․도체육회, 시․군 체육회 등과 협력하여 제도화시켜 나가는 것이 급선무라는 판단이다.

정효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은 “꿈에는 지름길이 없다. 한걸음 한걸음 내딛는 꾸준한 노력, 열정, 끈기로 함께 나가는 것이야 말로 위대한 목표에 도전하는 자세일 것“이라면서 ”희망찬 2019년을 맞아 충북체육회 모두가 하나 되어 충북체육의 빛나는 금자탑을 더 높이 쌓아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말했다.
2019년 충북체육은…健民幸道 상세정보
다음글 2019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앞으로 D-100일
이전글 체육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충북실현